HOME  >   교육·교구   >   교육철학
next_g.png
 
우리는 옳고 그름에 대한 구분을 무의미하게 여기는 시대를 살아가고 있습니다.  
진리는 다원주의와 상대주의라는 이름으로 파편화되었습니다.
이런 시대정신 위에 형성 된 문화는 욕망의 전시장을 방불케 합니다.
이것이 우리 시대의 문화인데, 자라나는 다음 세대는 이 문화의 문제를 잘 모릅니다.
적당한 온도의 물에 있는 개구리에게 점점 열을 가하면 자신이 데워지고 있는 줄도 모르는 것처럼,
태어날 때부터 이런 문화에 젖어왔기 때문입니다. 우리는 개구리의 결과를 잘 알고 있습니다.
서서히 죽어갑니다.
그런데 정작 본인은 죽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모릅니다.
옆에서 동료 개구리가 사실을 가르쳐 주면 자신을 시샘하는 것이라고 여길지도 모릅니다.
정말 안타까운 모습입니다. 
 
그런데 그보다 더 안타까운 모습이 지금 한국교회 주일학교 공과 공부 시간에 일어나고 있습니다.
학생들은 공과 공부를 지루하고 힘들어 합니다.
학생들이 지루함을 느끼고 힘들어하는 이유는 자극적이고 자기중심적인 문화가 그들 삶의 한 부분이기 때문입니다.
결국 문제는 지루함을 가지는 현실의 토대가 되는 시대정신입니다.
정확한 병명을 알아야 올바른 대응책을 낼 수 있는 것처럼,
문제의 근원을 분명히 알고 접근해야 우리의 자녀들은 시대에 순응하는 ‘다른 세대’가 아닌
하나님의 영광을 바라보는 ‘다음 세대’로 세을 수 있습니다. 
 
이를 위해서 시대정신에 익숙한 다른 세대와 달리,
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헌신 할 다음세대는 절대 진리인 분명한 성경적 틀을 가져야 합니다.
이 분명한 기준으로 학생들의 놀이터인 문화를 읽어야 합니다.
그 방식은 서로 토론하면서 함께 답을 찾아가는 것이어야 합니다.
이들이 쌍방향 소통에 익숙한 세대들이고, 문화 또한 그렇게 흘러가고 있기 때문입니다.